양천구, 의료취약계층에 무료 독감예방접종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주민들이 건강히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팔을 걷는다.

구는 다음달 초부터 관내 보건소 등을 통해 만 65세 이상 노인·의료취약계층 대상으로 무료 독감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10월 4일부터 만 75세 이상 노인, 10월 10일부터 11월 15일까지 만 65~74세 노인 대상으로 서비스가 이뤄진다. 각 대상은 해당 기간 구 위탁 의료기관 병ㆍ의원 159개소 중 한 곳을 방문, 절차를 밟으면 된다.

구는 국가유공자와 1~3급 장애인 중 50세 이상 주민, 3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 등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들은 10월 12일부터 구보건소와 목동보건지소, 신월보건센터를 찾으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다만 복지카드와 의료급여증 등 관계서류를 보여야 한다.

구 관계자는 “특히 노인은 독감에 걸리면 민성 질환이 함께 생길 가능성이 커 예방접종이 필수”라며 “이번해부터 의료기관을 확대, 예방접종 기간도 나이별로 분산해 더욱 편리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