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톡톡] 이태리 토스카나 와인 명가 ‘아비뇨네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아비뇨네지’는 오랜 가문의 역사를 자랑하는 와이너리다. 1309년 교황 클레멘트 5세가 교황청을 로마에서 아비뇽으로 옮겨 지냈고, 1377년 교황 그레고리 11세에 의해 교황청이 다시 로마로 돌아왔다. 이때 몇몇 귀족 가문이 교황을 따라 로마로 들어왔는데 그 중 하나가 ‘아비뇨네지’ 가문이다. 이들은 이태리에 도착한 후 각각 로마, 시에나, 몬테풀치아노로 흩어졌는데 몬테풀치아노에 정착한 가문이 바로 오늘날 와이너리의 선조다.

‘아비뇨네지’는 와인을 통해 떼루아를 온전하게 표현하고자 토양의 상태를 자연 그대로 유지하고 관리한다. 화학적 방식은 사용하지 않는다. 섬세한 수확 방식으로 와인의 품질을 향상시킨다. 유기농법과 바이오다이내믹 농법을 사용해 인간과 자연환경의 공존을 지향하며 와인 양조를 하고 있다.


까페치네(Capezzine), 포제띠(Poggetti), 라 셀바(La Selva), 롬바르다(Lombarda) 등 10곳의 포도밭에서 토착 품종 및 국제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면적은 109헥타르이다.

‘아비뇨네지’는 그들의 양조 철학을 ‘와인의 품질은 인간이 지닌 꿈과 희망, 과거의 역사와 계속되는 헌신이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러한 철학 아래 만들어진 여러 와인 중 와이너리의 명성을 가장 드높인 것은 프리미엄 디저트 와인인 ‘빈산토(VinSanto)’다.

‘빈산토’는 10년 이상 숙성을 거쳐 출시하는 스위트 와인으로 농도와 점도가 매우 진해서 잔에 따르면 마치 꿀이나 조청을 따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다. 성직자들이 미사 중 마셨던 성스러운 와인을 뜻하며, 어둡고 온도와 습도 조절이 잘 되는 다락에서 포도를 반년 정도 건조시킨 후 장기간 숙성한다. 진한 향이 특징이며, 상당히 오랜 숙성을 거쳤기 때문에 한번에 다 마시지 않고 코르크로 병 입구를 막아둔 채 보관한다. 마시면 몇 달이고 와인 맛이 시들지 않은 채로 즐길 수 있다. 연간 생산량은 단 900병에 지나지 않아 국내에는 아직 수입되지 않고 있다.

‘아비뇨네지’의 또 다른 유명 와인은 화합과 결합을 상징하는 ‘50&50’다. 카파넬레(Capannelle) 와이너리에서 수확한 산지오베제 품종과 아비뇨네지의 메를로 품종을 50%씩 블렌딩해 만든 합작품이다. 1988년 두 와이너리의 오너가 저녁식사를 하다가 문득 떠오른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긴 결과다. 와인 만화 ‘신의 물방울’에 소개되기도 했다.

올 3월 출시된 ‘아비뇨네지 비앙코 토스카나’는 섬세한 느낌이 특징이다. 세계 최고의 스위트 와인 중 하나인 ‘아비뇨네지 빈산토’를 만드는 원액으로 양조한 드라이 화이트 와인이다. 맑은 짚색을 띠며 살구, 배, 사과 등의 은은한 과실 향과 흰 꽃 향이 적절한 조화를 이룬다. 깔끔한 미네랄과 과일 풍미가 인상적이며 식전주의 역할을 훌륭히 해내는 와인이다. 또한 샐러드, 가벼운 소스의 파스타 류와 잘 어울린다.

‘아비뇨네지 깐따로로’는 아비뇨네지에서 생산하는 엔트리 와인으로 깊은 루비 레드 컬러를 띠며 자두, 체리 등의 과실 향과 플로럴, 각종 스파이스 느낌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잘 익은 감초 향, 끝부분에 나타나는 발사믹과 짭짤한 기운이 적절한 탄닌과 조화를 이루어 길고 섬세한 피니시를 완성한다.

‘아비뇨네지 비노 노빌레 디 몬테풀치아노’는 최소 40년 수령의 산지오베제로 만드는, 아비뇨네지의 철학이 고스란히 담긴 플래그쉽 와인이다. 보라 빛이 살짝 감도는 루비 레드 컬러를 띠며 붉은 과실의 향이 신선하고 강렬하다. 숲에서 나타나는 상쾌한 느낌과 스파이스 향마저 감돌며, 미디엄 바디에 둥글고 섬세한 탄닌이 잘 어우러진다. 오래도록 향긋하게 머무는 피니시가 인상적이다. 


또 ‘아비뇨네지 데지데리오’는 19세기에 1,673kg의 거구로 힘이 가장 센 황소로 유명했던 데지데리오의 모습을 표현한 와인으로 코르토나 지역 최초의 ‘슈퍼 투스칸’ 와인으로 꼽힌다. ‘슈퍼 투스칸’은 이태리 토스카나 지역에서 까베르네 소비뇽과 같은 프랑스 품종을 가지고 만든 와인을 일컫는 말로, 다른 나라의 포도 품종을 배척했던 보수적인 이태리에서 전통 보다 품질을 위해 퀄리티와 가격이 높은 국제 품종으로 만든 와인을 말한다. 깊고 진한 레드 빛을 띠며 블루베리, 라즈베리 등의 작은 베리류의 향과 지중해 허브, 각종 달콤한 스파이스 향이 나타난다. 다크 초콜렛, 감초 등의 풍미가 입 안 가득 채워지며 실키한 탄닌과 풀바디의 견고함, 그리고 섬세하고 긴 피니시가 매력적이다. 피렌체식 스테이크, 양갈비 등 풍미가 강한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린다.

‘아비뇨네지 50&50’은 메를로와 산지오베제를 5대5로 블렌딩해 화합과 결합을 상징하는 와인으로 매 빈티지마다 로버트 파커와 와인 스펙테이터의 높은 점수를 받는다. 진한 루비 레드 컬러에 섬세하고 산뜻한 베리 류의 향, 스파이스와 허브의 조화를 지녔다. 강건한 풀바디에 실키하면서 섬세한 탄닌, 농축된 과실 풍미가 인상적이며 드라이한 피니쉬로 남성미가 느껴진다. 유명 와인 만화 ‘신의 물방울’에 소개되기도 했다. 


▶ 비앙코 토스카나

○원산지 : 이탈리아 > 토스카나(Toscana)

○포도 품종 : 트레비아노, 말바시아

○알코올 도수 : 12.5%

○적정 음용온도 : 10도 ~ 12도

○가격 : 2만5000원


▶ 깐따로로

○원산지 : 이탈리아 > 토스카나(Toscana)

○포도 품종 : 메를로 60%, 까베르네 소비뇽 30%, 산지오베제 10%

○알코올 도수 : 14%

○적정 음용온도 : 16도 ~ 18도

○가격 : 6만6000원


▶ 비노 노빌레 디 몬테풀치아노

○원산지 : 이탈리아 > 토스카나(Toscana)

○포도 품종 : 산지오베제 100%

○알코올 도수 : 14%

○적정 음용온도 : 16도 ~ 18도

○가격 : 13만원


▶ 데지데리오

○원산지 : 이탈리아 > 토스카나(Toscana)

○포도 품종 : 메를로 85%, 까베르네 소비뇽 15%

○알코올 도수 : 14.5%

○적정 음용온도 : 16도 ~ 18도

○가격 : 28만원


▶ 50&50

○원산지 : 이탈리아 > 토스카나(Toscana)

○포도 품종 : 메를로 50%, 산지오베제 50$

○알코올 도수 : 13.5%

○적정 음용온도 : 16도 ~ 18도

○가격 : 66만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