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처음부터 세월호ㆍ어버이와 교환할 생각 없었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새누리당의 이른바 ‘정세균 국회의장 녹취록’ 공개에 “처음부터 세월호와 어버이연합하고 교환할 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어떻게든 해임건의안 자체를 정당하지 않은 것으로 만들려는 정치공세”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정 의장이 지난 24일 본회의장에서 “세월호나 어버이연합 중 하나를 내놓으라는데 안 내놔? 그냥 맨입으로? 그래서 그냥은 안 되는 거지”라고 말한 것을 놓고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우 원내대표의 전언에 따르면, 정 의장은 지난 미국 순방길에서 여야 원내대표를 부른 뒤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해야 하나”라며 “이거 시끄러워질 텐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기한 연장과)나 어버이연합 (청문회)를 중 하나를 받고 협치를 하는 게 어떻겠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주고받는 협상을 해서 해임건의안으로 극한의 정국을 만들지 않는 게 정 의장의 생각”이라며 “세월호나 어버이연합을 받고 해임건의안을 하지 않는 것은 조정을 한 거지 중립을 위반한 것이 아니다”고 새누리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개표도 정상적으로 (진행)됐고 의사진행을 새누리당이 방해한 건데 그것을 국회법에 따라 차수 변경해서 문제없이 진행됐다”며 “애꿎은 의장을 향한 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끝으로 “집권당이 의사진행 방해를 그런 졸렬한 방식으로 진행한 것을 오히려 더 문제삼을 수 있는데 저희가 문제삼지 않는데 저쪽에서 문제 삼는 것”이라며 “집권당 다운 의연함을 보여주고 책임감 있게 민생을 챙기는 모습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