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종 전 올림픽 축구 감독, 백혈별 투병 중 별세…슈틸리케 “진심으로 애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이광종 전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백혈병 투병 중 별세했다. 향년 52세.

대한축구협회는 26일 “이광종 감독이 오늘 새벽 타계했다. 최근 병세가 호전됐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이날 새벽 갑작스럽게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이광종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의 유소년 전임 지도자 1기 출신으로 유망주 발굴과 지도에 큰 성과를 내왔다.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8강,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선수권대회 우승, 2013년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진출 등의 성과를 냈다.

특히 이광종 감독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을 이끌고 28년 만에 금메달을 따냈다.

하지만 지난해 1월 22세 이하(U-22) 대표팀을 이끌고 출전한 2015 킹스컵 도중 고열 증세로 중도 귀국했고,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아 사령탑에서 물러난 뒤 요양해왔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명단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진심으로 애도한다. 이 감독과 가족과 지인, 함께했던 선수와 지도자에게 진심으로 위로한다”며 애도를 표했다.

이광종 감독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5호실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