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법인세 인상 꼭 막겠다”

대한상의 조찬 강연서 강조

이정현<사진> 새누리당 대표가 법인세 인상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6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대한상의 초청 CEO 조찬 간담회에서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새누리당 정책방향’이란 주제강연을 통해 “우리 새누리당은 법인세 인상을 아주 분명하고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조찬 강연회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참석해 `우리나라 경제의 성장을 위한 정책방향`을 강연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이 대표는 야당의 법인세 인상 주장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지금의 야당이 집권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법인세를 1% 인하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 때에는 2% 법인세를 인하했다”며 “그때 자기들은 기업인들의 사기와 경제활성화를 위해 계속 인하해놓고 지금 와서는 거꾸로 인상하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법인세를 3% 인상하면 3조~4조원의 세금이 더 걷힌다고 한다. 올해 국세청이 시스템 개선으로 16조원을 더 걷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새누리당은 기업인들이 그나마도 기업하기 싫은 나라가 되는 것은 막아야겠다는 입장”이라며 “기업인들을 죄인 취급하고 타도의 대상으로 삼고 권력투쟁의 대상으로 여기는 정치와는 다른 방향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노동법 통과 필요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대표는 “야당 의원들도 개별적으로 만나면 노동법 개정의 필요성에 동의한다”며 “야당 아니라 야당 할아버지라도 이걸 반대할수 없는 내용인데 야당이 안해주고 있어 정말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상의는 지난 19일에는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여야 국회의원 132명을 초청해 환영 리셉션을 연 바 있다. 상의 측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도 초청해 강연을 들을 예정이다.

홍석희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