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전 부총장, 법인카드로 ‘샤넬 백’ 구매…1700만원 ‘펑펑’

[헤럴드경제]이화여대 전 부총장이 학교 법인카드로 명품 가방을 구매한 사실이 교육부 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지난 23일 교육부는 이화여자대학교 전 부총장 A씨가 학교 법인카드로 명품 ‘샤넬 백’ 구매 등 총 1,700여만 원을 사적으로 썼다고 밝혔다.

올해 초 이화여대 교수협의회 자유게시판에 “A 부총장이 학교카드로 샤넬 백을 샀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지만, 당시 해당 부총장은 “학교 카드로는 가방류를 구매할 수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이뤄진 교육부 회계 감사 결과, A 전 부총장은 지난 2013년 3월 이화의료원 연구중심병원추진단장을 맡을 당시 ‘그린카드’(불건전 업소 이용을 막기 위해 만든 법인카드)로 서울의 한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100만원 짜리 클러치백을 샀다.

사진=사진은 해당 기사와 상관 없음.

A 전 부총장은 또 이 카드로 141차례에 걸쳐 모두 1,727만원을 개인적 용도로 쓴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A 전 부총장은 교육부 감사에서 “친척에게 선물하려고 가방을 샀고 카드를 그런 용도로 쓸 수 있다고 들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화여대는 해당 감사 결과가 공개되자 “이미 학교에서 교육징계위원회를 개최해 ‘A 전 부총장이 사용금액을 반환’하는 등 교육부 시정 조치를 이행했고, 징계 결과를 사전보고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와는 별개로 이화여대 명예총장과 사무국장, 보직교수 등 100명이 업무추진비 총 8,843만 원을 개인적인 경조사비에 사용한 사실도 적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