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고소 전 여자친구…“정준영 무죄” 수차례 탄원서 제출

[헤럴드경제]성추문 의혹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의 전 여자친구가 검찰에 여러차례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27)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정 씨의 무혐의를 주장하는 내용의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정 씨가 성관계 중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며 지난달 6일 경찰에 고소한 뒤 취하했다.

하지만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A씨는 여러차례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해 “정 씨는 잘못이 없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은 올해 초 교제하던 여성 A씨와 성관계 중 휴대전화를 이용해 A씨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몰카’ 의혹을 받고 있는 정 씨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상황의 빌미를 만든 내 책임”이라며 사과한 뒤 “(영상은) 올초 교제하던 시기에 서로 인지를 한 상황에서 촬영한 후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