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합의 하에 장난으로 찍은 동영상… 전여친과 고심 끝 기자회견”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가수 정준영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관계 동영상에 대한 논란을 해명했다.

정준영은 25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정준영의 입장표명에 앞서 소속사 C9 엔터테인먼트 김대순 대표는 “더는 이 사건으로 인해 혼선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고 거기에 대한 책임을 고려해 정준영군과 사건 여성분의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나타난 정준영은 취재진 앞에서 90도 인사를 한 후 자리에 앉아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정준영은 “저를 고소했던 여성은 전 여자친구로, 현재는 연인이 아니지만 좋은 친구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논란을 불러온 영상은 사실 올해 초 전 여자친구와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의지 아래 촬영했던 장난스러운 영상”으로 “몰카는 절대 아니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오후 정준영이 성폭행 혐의로 전 여자친구에게 피소당한 사실에 이어 지난 24일 오후에는 정준영이 전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고소당해 서울 동부지검으로 송치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정준영은 “합의 하에 찍은 동영상이나, 그 후 저의 바쁜 스케줄로 관계가 소원해졌고, 여성분이 촬영 사실을 근거로 신고를 한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촬영 사실을 인정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설명했다.

정준영은 “여자친구도 경찰 조사에서 고소를 취하하면서 당시 촬영이 강제적으로 이뤄진게 아니라고 밝히며 수차례 탄원서를 냈기에 조용히 마무리될 거라 생각했다”며 “나만 떳떳하면 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해당 여성은 또 한 번 검찰에 탄원서를 냈다. “정준영은 죄가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달라”는 내용이다. 이에 정준영은 “오늘 오전에도 해당 여성이 경찰에 탄원서를 다시 제출해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해당 여성이 받는 고통도 강조했다. “쌍방적인 해결을 앞두고 있던 개인적인 일이 ‘몰카(몰래카메라)’라는 단어로 세간에 화제가 되면서 여성분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해당 여성은 대중의 관심을 처음 받아 커다란 두려움을 호소, 상황이 확대된 것에 대해 깊은 후회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준영은 현재 출연하고 있는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지금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과 동료들에게도 폐를 끼치게 돼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프로그램 촬영과 관련된 일체 결정은 해당 관계자분들의 결정에 전적으로 맡기겠다”고 말했다.

현재 정준영은 KBS2 ‘1박 2일’과 tvN ‘집밥 백선생 2’ 등 예능에 출연 중이다.

끝으로 정준영은 “그 당시 장난삼아 했던 행동이 이렇게 알려지고, 물의를 일으키게 될 줄 몰랐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해당 여성에게 고통을 준 미숙한 행동에 대해 미안하고, 대중 앞에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 하는데 못한 데 대해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며 “경솔한 행동으로 제 팬들, 가족들, 관계자분들, 저를 생각하셨던 모든 분들에게 피해와 실망감을 안겨 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모든 기자회견문을 읽고 나서 다시 한번 90도 인사를 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별도의 질의응답은 없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KBS2 ‘1박 2일’은 정준영 분량은 편집 없이 정상방송 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