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황금폰’의 정체는?…의혹 증폭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신을 둘러싼 성추문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연 가수 정준영이 가지고 있다는 일명 ‘황금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준영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초 교제하던 여성과 상호 인지하에 장난 삼아 짧은 영상을 촬영했고 여성과의 다툼 과정에서 여성이 ‘우발적’으로 고소를 하게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을 고소한 A씨가 현재 고소를 취하했으며 정준영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범죄가 아닌 개인적인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1월 정준영은 MBC ‘라디오스타’에 블락비 지코와 출연해 ‘황금폰’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지코는 “정준영에게 ‘황금폰’이라고 정식 휴대폰이 아닌 메신저 전용 휴대폰이 있다.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여성 분들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정준영은 “지코도 저희 집에 오면 ‘황금폰’부터 찾는다. 침대에 누워 마치 자기 것인냥 정독한다”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준영의 ‘황금폰’이 이번 성추문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는 상황이다. 단순히 여성들의 연락처가 저장된 핸드폰이 아닌 사진이나 영상 등이 저장된 핸드폰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정준영이 경찰 조사에서 “동영상을 찍은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휴대전화가 고장났다는 이유로 경찰이 증거자료로 요청한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한 사실이 네티즌의 의심을 사고 있다.

정준영이 기자회견 자리에서 ‘황금폰’과 관련된 의혹은 일체 언급하지 않아 의혹은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