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출석에 박수 與, 백 농민 사망에 묵념 野…‘극한 대치’

[헤럴드경제=이형석ㆍ장필수ㆍ유은수 기자]2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은 각각 최고위원회의와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나란히 백남기씨 사망 애도 묵념으로 시작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 거부, 여당의 국정감사 불참,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 특혜 의혹에 더해 백남기씨 사망사건을 두고 야당은 여당을 거세게 비판했다. 엇비슷한 시각에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는 지역구와 탈진 상태에서 국회에 복귀한 정진석 원내대표에 보내는 수차례의 박수로 개의했다. 새누리당 의총은 야당과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한 투쟁결의로 비장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더민주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 개의 전 백남기씨에 대한 묵념을 했다. 지난해 진보진영 시민단체의 대규모 시위인 ‘1차 민중총궐기’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혼수상태에 빠졌던 농민 백남기씨는 전날 숨졌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공권력이 시위를 진압한다는 명분 아래 무고한 농민의 목숨을 앗아갈 권리는 없다”며 “불행하게도 (정부와 청와대) 그 누구도 이분 죽음 앞에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어떻게 (고인이) 죽음 이르게됐는지 수사 조차 진행을 안 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이라도 검찰은 제대로 된 수사 착수해야 한다”고 했다. 추미애대표도 “진실을 규명하고 시시비비를 가려 그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국민의당 지도부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앞 서 故백남기씨의 명복을 비는 묵념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회의에서 “고인 영전에 우리 국민의당 모든 당원과 지도부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검찰이 당장 할 일은 부검이 아니라 고인을 죽음에 이르게 한 사건을 철저 신속하게 평가해서 관련자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거듭 말씀드린다”고 했다.

새누리당에선 백남기씨 사망 사건에 대한 언급이 나오지 않았다. 대신 정 의장과 야당에 대한 투쟁 의지가 비등했다. 의총에서 모두 발언한 정 원내대표에겐 박수가 쏟아졌다. 정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야당 단독으로 김 장관 해임결의안을 처리한 이후 대야 투쟁에 선봉에 섰다. 원내대표 사퇴 의사를 밝혔다가 의원들로부터 재신임을 받았으며, 탈진 상태를 보이기도 했다. 정 원내대표의 연설에는 중간 중간 의원들의 박수가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 서 故백남기씨의 명복을 비는 묵념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정 원내대표는 “정세균 의원과 두 야당에 의해, 70년 가까이 이뤄 놓은 헌법과 국회법,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됐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자괴감을 느낀다, 당 지도부와 이 자리에 계신 모든 의원들과 함께 싸워 나가겠다”고 했다. “이 싸움은 국민과 헌법, 국회법, 그리고 의회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정의로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정 의장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입법부 수장이 될 자격이 없다”며 “더불어 민주당의 하수인에 불과하다”며 “즉각 국회의장직에서 사퇴하라”고 했다. 정 의장과 함께 우 더민주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거짓말 하지 말라”고 했다. 김 장관 해임 건의안을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조치”라며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결정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다. 국민의당에 대해서는 “더민주 2중대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국민의당이 표방한 새정치가 2중대 새정치냐”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와 정기국회 일정이 중요하다는 것 잘 알고 있다. 그러나 국정감사를 잠시 미루더라도 무너진 의회민주주의를 바로세우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해 국정감사 등의 일정을 거부(보이콧)하겠다는 뜻을다시 한번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