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LG U 컵 3쿠션 마스터스…강동궁, 블롬달 등 우승도전

-총 상금 1억6000만 원, 우승상금 7000만 원 역대 최고 상금규모
-여의도 IFC몰에서 11월 개최…4일간 16강 리그전, 4강 결선 토너먼트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프로선수들을 쥐고 흔드는 건 종목 여하를 막론하고 바로 돈이다.

3쿠션 당구종목에서 세계 최대 상금규모로 열리는 제2회 LG U 컵 3쿠션 마스터스가 오는 11월 8~11일 4일간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개최된다.

LG U 컵 디펜딩 챔프 강동궁(왼쪽)과 ‘당구황제’ 토브욘 블롬달. 이상 사진제공=대한당구연맹

(사)대한당구연맹(회장 남삼현)과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2016 LG U 컵 3쿠션 마스터스’개최를 위한 협력을 맺고 대회 개최 계획을 26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지난 해에 이어 두번째다.

딱 16명에게만 초청장을 보낸 만큼 선수들의 면면도 세계 최고의 대회답다. 우선 지난 해 동 대회 우승자인 ‘파워샷의 달인’ 강동궁(동양기계)과 작년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당구황제’토브욤 브롬달(스웨덴)을 비롯해 세계랭킹 기준으로 각 대륙별(아프리카, 미주대륙, 아시아) 1위인 선수들이 초청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세계주니어 3연패 경력의 신예 김행직(전남체육회ㆍLG 유플러스 후원)과 올 구리 월드컵에서 깜짝 준우승을 거둔 당구 신동 조명우, 국내랭킹 1위 조재호(서울시청)와 2015년 세계선수권자이자 전 세계랭킹 1위 최성원도 출전한다.

이번 대회의 총 상금은 지난해 기록했던 사상 최대 규모인 5000만 원이 증액된 1억6000만원이다. 우승상금만 7000만 원이 주어진다.

대회에 참가하는 16명의 선수들은 4명 4개조로 예선 조별리그전(40점 단판)을 펼친 후 각조 1위 4명이 결선 4강 토너먼트(40점 단판)로 우승자를 가린다.

한편 LG U 컵 3쿠션 마스터스 대회는 빌리어즈TV가 주관방송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