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으로 대피한 시민들에…공영주차장 “주차비 내라”

[헤럴드경제]최근 지진 발생 때문에 노이로제에 걸린 시민들이 많은 경주와 울산지역. 그런데 한 공영주차장이 지진으로 놀라 대피한 시민들에게 주차요금을 받아 무리를 일으키고 있다.

또한 많은 시민이 대피한 한 학교는 화장실 문을 열어주지 않아 마찰이 일어나기도 했다.

지진이 일상화하는 현실에 맞춰 권역별 대피장소와 안내자를 정하고 시민 편의를 위한 구체적인 매뉴얼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울산 중구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9일 오후 인근 경주에서 규모 4.5의 여진이 발생, 집이 흔들리는 것을 느끼자 차를 몰고 태화강 둔치의 넓은 야외주차장(545면)인 성남둔치공영주차장으로 대피했다. 


얼마 뒤 ‘이제 안전하겠다’ 싶어 집으로 돌아가려는데 관리부스의 직원이 주차요금을 내라는 요구를 받고 기분이 상했다. 이날 밤 지진으로 대피한 차량이 150대 정도였고 이들은 모두 14만원 정도의 주차요금을 냈다.

A씨는 놀러와서 주차한 것이 아니라 지진 때문에 넓은 공터를 찾아와 대피한 것인데 황당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8시 32분 역대 최강인 규모 5.8의 지진이 났을 때도 이 공영주차장은 예외 없이 주차요금을 부과했다.

지진과 여진 발생 때 수십 명에서 수백 명이 대피했던 학교에서도 경비실 직원과 대피한 시민 사이에서 크고 작은 마찰이 있었다.

일부 학교 측이 시설 보호와 관리인력 부족 때문에 화장실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항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