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이핑크, ‘내가 설렐 수 있게’로 음원 강타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요즘 걸그룹 스타일에 크게영향을 미친 에이핑크가 신곡 ‘내가 설렐 수 있게’로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에이핑크는 26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 3집 앨범 ‘핑크 레볼루션(Pink Revolution)’을 발표한 가운데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가 주요 음원차트 1위에 등극했다.

‘내가 설렐 수 있게’는 현재 (오전 8시 기준) 네이버뮤직, 올레뮤직, 엠넷, 지니, 벅스, 몽키3, 소리바다 등 7개의 음원사이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에이핑크의 음원 파워를 입증했다.

멜론음원차트에서는 볼빨간사춘기의 ‘우주를 줄께‘와 임창정의 ‘내가 저지른 사랑’에 이어 3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내가 설렐 수 있게’를 비롯해 수록곡 Oh Yes, Boom Pow Love, Fairy, Drummer Boy, To.Us, Ding Dong, Catch Me, 네가 손짓해주면 등 앨범 전곡이 차트에 안착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원조 청순돌’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는 힙합 리듬이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댄스 장르로 연인을 향한 가슴 벅찬 설렘의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히트 메이커 블랙아이드필승과 에이핑크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알려지며 공개 전부터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었다.

‘내가 설렐 수 있게’는 아름다운 기타 선율을 바탕으로 에이핑크의 감성 짙은 보컬이 어우러지는 곡으로 지친 하루를 따스하게 감싸주며 올가을 리스너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에이핑크는 이번 앨범을 통해 한층 성숙된 음악적 성장과 변화를 담았다. 정규 3집에는 ‘내가 설렐 수 있게’ 이외에도 다양한 장르와 컨셉을 시도한 9트랙이 수록, 그동안 에이핑크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을 완성했다.

더욱이 에이핑크 멤버들이 직접 제작 회의부터 콘셉트 회의에 참여하는 남다른 열정과 각별한 애정을 담은 앨범이다.

이에 음악적 퀄리티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며, 한층 더 성숙해진 에이핑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에이핑크는 1년 2개월여의 공백기를 깨고 돌아와 진화된 걸그룹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