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아이, 롯데통합선불카드 ‘캐시비’와 업무 협약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개방형 모바일 선불 결제 플랫폼 운영사인 코나아이가 롯데통합선불카드 ‘캐시비’ 발행사인 이비카드, 마이비와 함께 ‘코나머니’ 선불 결제 플랫폼과 캐시비카드를 결합한 ‘코나머니-캐시비(가칭)’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코나아이가 서비스하는 ‘코나머니’에 교통카드 기반의 통합선불카드인 ‘캐시비’ 카드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코니머니 앱 이용자는 버스, 지하철, 택시 등의 대중교통 뿐 아니라 전국 주요 편의점, 쇼핑, 외식 등을 비롯해 전국 8만여 캐시비 가맹점에서 코나머니를 사용할 수 있다. 


‘코나머니’는 코나아이가 개발한 국내 최초의 개방형 선불 결제 플랫폼으로 IC카드와 모바일 카드를 모두 지원하며, 이를 이용하면 국제 결제 표준(EMV)에 부합하는 선불카드를 누구나 발행할 수 있다. 발행된 카드는 코나머니 앱 내에 등록되며, 일반 사용자들은 코나머니 앱을 설치한 후 가장 적합한 선불카드를 선택해 실물 IC 카드 또는 모바일 카드로 결제 시에 사용하면 된다.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는 별도의 전용 단말기가 있어야 하거나 혹은 제한적인 결제 수단만을 제공했으나, 향후 이비카드와 마이비가 ‘코나머니’ 플랫폼을 이용해 발행하는 다양한 선불카드는 별도의 단말기 설치 없이도 현존하는 온ㆍ오프 지불 결제 단말기 인프라에서 결제가 가능하게 된다.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는 “‘코나머니’ 카드 발행부터 결제, 승인까지 모든 단계에서 국제 결제 표준(EMV)을 따른 국내 유일의 결제 플랫폼이기 때문에 기존 간편 결제와 개념부터 다르다”며 “향후 양 사가 적극적 협력을 통해 개방형 선불 결제 플랫폼과 교통 카드의 결합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결제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