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하지만 기발한’..정찬민 용인시장의 폐자전거 시즌2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정찬민 용인시장이 버려진 폐자전거를 수리해 저소득층에 무상으로 나눠주는 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

용인시는 무단방치된 폐자전거 120대를 수리해 저소득층 학생 120명에게 나눠줬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3월 3명의 공공일자리 인력을 고용해 관내 무단 방치된 자전거 150대를 수거한 뒤 수리 불가능한 자전거를 제외한 120대를 수리했다. 수리된 자전거는 새 자전거처럼 재탄생했다. 

정찬민 용인시장

자원재활용은 물론 저소득층을 돕고, 공공일자리를 창출하며, 도시미관까지 개선하는 ‘1석4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이다.

자전거를 선물로 받은 한 학생은 “가정형편이 어려워 부모님께 자전거를 사달라는 말을 못했는데 무료로 자전거를 받아 너무 고맙다”며 “수리된 것이라지만 새것이나 다름없다”고 좋아했다

정 시장이 자전거재활용 사업을 추진한 것은 지난 2009년. 건강‧레져용으로 자전거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도로변이나 공공장소에 버려진 폐자전거도 늘어나 도시미관을 해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다.

용인시는 지금까지 100여명의 인력이 무단방치 자전거 950대를 수거했으며, 730대를 수리해 복지시설 등 저소득층에 기부했다.

정 시장은 “방치된 자전거를 수리한 저소득층 무상 배부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