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戰 참전 미국인 안양명예시민패 수여

[헤럴드경제=박정규(안양)기자]미국 가든그로브시에 거주하는 한국전 참전용사‘해리 부룬케’(82)씨와‘론 후쿠오카’(83)씨가 안양시명예시민이 됐다.

가든그로브시는 안양시(시장 이필운)의 자매도시다. 시는 지난해부터 시민의 날을 기념해 가든그로브시 거주 한국전 참전용사초청사업을 벌이고 있다. 해리와 론 씨 부부 4명은 안양시 초청으로 지난 21일 입국해 안양을 방문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24일 중앙공원에서 개막한 제15회 안양시민축제 및 제43주년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해리 부룬케·론 후쿠오카 씨에게 안양시명예시민패를 수여했다.

해리 부룬케 씨는 미 해병대원으로 한국전쟁에 파병, 당시 가장 격렬했던 전투의 하나인‘장진호전투’에 참전한 바 있으며, 현재 이 전투에 참전한 몇 안 되는 산 증인으로 꼽힌다. 그는 전쟁 중 부상당한 이에게 미 정부가 수여하는‘퍼플허트’(Purple Heart)훈장을 받기도 했다.

일본계 미국인인 론 후쿠오카 씨도 미 해병대로 1952년 한국전쟁에 참전, 이를 공로로 미 정부로부터‘브론즈 스타’상을 수상했다.특히 이날 같이 명예시민패를 받은 해리 부룬케 씨와도 생사고락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와 론 씨 부부는 임진각, 제3땅굴, 도라전망대 등 안보시설을 방문하고 시재향군인회 간담회에 참석한 뒤 26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앞서 안양시는 지난해에도 참전용사‘리차드 모필드’씨와 가족들을 초청해 명예시민패를 전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