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계약 만료로 시크릿 탈퇴…“향후 연기 집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걸그룹 시크릿의 한선화(26)가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돼 팀을 떠난다.

한선화는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10월 13일 만료돼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 팀 활동에서 하차한다고 26일 밝혔다.

한 관계자는 “한선화는 향후 연기 활동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크릿은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 3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09년 시크릿으로 데뷔한 한선화는 MBC TV ‘우리 결혼했어요’와 KBS 2TV ‘청춘불패’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이후 그는 SBS TV ‘신의 선물’, tvN ‘연애 말고 결혼’, MBC TV ‘장미빛 연인들’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이로써 시크릿도 ‘7년 징크스’를 피해가지 못하게 됐다. 시크릿과 같은 해 데뷔한 투애니원은 멤버 공민지가 탈퇴했으며 포미닛은 해체를 결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