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의 데이트’ DJ 지석진, “청취율 1위하면 둘째 낳겠다…저출산에 기여“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MBC 라디오 ‘2시의 데이트’의 새 DJ로 발탁된 지석진이 파격적인 시청률 공약을 내세웠다.

26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6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 간담회’에서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DJ 지석진은 “대한민국 저출산에 기여하기 위해 둘째를 낳겠다”며 파격적인 공약을 내세웠다. 이어 “쌍둥이면 더 좋을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지석진은 “처음 제의를 받았을때 가족들이 가장 기뻐했다”며 “보안유지를 위해서 많이는 못 말하고 유재석씨에게 말했더니 적극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 해줬다”고 말했다.

[사진=OSEN 제공]

DJ에 임하는 포부도 밝혔다. “주말에 스케줄이 많지만 최대한 생방을 많이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2시부터 4시까지 엎치락뒤치락해서 1위를 다시 잡는 그날까지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날 첫 방송에는 하하가 3, 4부에 출연해 지원사격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지석진은 “하하가 얼마나 바쁜지 알고 있는데 출연한다고 해서 정말 고마웠다”며 “이번주에도 3분이 전화연결로 깜짝 등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꼭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는 “전도연”을 꼽았다. 지석진은 “지극히 개인적인 팬심으로 전도연씨를 모시고 싶다”며 “오시면 극진히 모시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MBC FM4U에서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