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능 모의평가…어려워진 국어, 한국사는 변별력 無

-국ㆍ영ㆍ수 중 표준점수 최고점 국어에서 나와

-올해부터 처음으로 필수된 한국사는 응시생의 32.5%가 1등급…변별력 ‘제로’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지난 1일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 결과가 27일 수험생들에게 개별 통보된다. 9월 모의 수능은 지난해 수능보다 국어는 어렵게 출제됐지만, 영어는 쉽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됐다. 올해부터 처음으로 필수과목이 된 한국사는 1등급이 무더기로 나와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다.


26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9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에 따르면,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 139점, 수학 가형 124점, 수학 나형 136점, 영어 129점 등으로 나타났다.

국어 영역이 수준별로 치러졌던 지난해 수능에서는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A형 134점, B형 136점으로 이번 모의평가보다 낮아 9월 모의 수능이 상대적으로 어려웠다는 평가다.

표준점수는 원점수가 평균 성적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졌는지를 나타내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이 낮아져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가고 반대로 시험이 쉬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내려간다.

다만 6월 모의평가에서 국어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41점으로, 9월 모의평가는 6월 모의평가보다는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국어의 만점자 비율은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 0.1%로 작년 수능(국어A 0.8%, 국어B 0.3%)보다 줄었다.

수학은 가형은 작년 수능과 비교해 가형은 쉽게, 나형은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학 가형의 만점자 비율은 2.08%로 작년 수학 B형(1.66%)보다 늘었지만, 수학 나형은 0.15%로 작년 수능의 수학 A(0.31%)보다 만점자가 줄었다.

영어영역에서 이번 모의평가의 만점자 비율은 2.49%로 작년 수능의 0.48%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1등급과 2등급을 가르는 표준점수 커트라인은 국어 130점, 수학 가형 121점, 수학 나형 130점, 영어 127점 등이었다.

작년 2016학년도 수능의 1등급 표준점수 커트라인(국어 A형 130점, 국어 B형 129점, 수학 A형 136점, 수학 B형 124점, 영어 130점)과 비교하면 국어는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수학과 영어는 등급컷이 약간 낮아졌다.

탐구영역 중 사회탐구에서 표준점수 최고점은 생활과 윤리(72점)이 가장 높았고, 사회 문화(67점)이 가장 낮았다.

과학탐구에서 표준점수 최고점은 생명과학Ⅰ, 지구과학Ⅰ이 각각 74점으로 가장 높았고, 화학Ⅰ이 68점으로 가장 낮았다.

2017학년도부터 수능 필수과목이 된 한국사 영역에서는 응시인원의 32.5%가 원점수 기준 40점 이상으로 1등급을 받아 쉽게 변별력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의 1등급 비율은 지난 6월 모의평가의 28.95%보다도 올랐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작년 수능에 비해 난이도가 비교적 안정적인 기조를 유지해 수험생 혼란이 크게 줄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국어와 수학 나형은 6ㆍ9월 모의평가 수준에서, 수학 가형과 영어는 어렵게 출제된 6월 수준에서 마무리 학습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