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코트라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UAE, 음식물쓰레기 연40조弗규모 “낭비줄이자”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연간 40조원 달러에 이르는 음식물 쓰레기들이 버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아랍에미리트의 영자신문인 걸프뉴스(gulfnews) 등에 따르면 40조 달러는 가정, 음식점, 대형 이벤트 등에서 발생하는 것들로 에미레이트 환경 그룹(EEGㆍEmirates Environmental Group) 창립자이자 의장인 하비바 알 마라시(Habiba Al Marashi)는 심각성을 인식, 쓰레기 축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UAE인구 증가로 인해 더욱 증가하는 음식물 쓰레기들을 축소시킬 수 있는 열쇠는 소비자들에게 덜 먹고 덜 버리자는 새로운 사고를 장려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와 같은 음식물 낭비를 막기 위해서, 그는 유엔 환경 계획(UNEP) 및 두바이 지방청과 협력해 학교에서 미리 교육을 하도록 협력해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UNEP의 바레인 사무소 역시 경제성장과 환경에의 악영향을 분리시키는 것이 정부 기관의 주요 임무이며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은 지속 가능성을 위한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소비자들이 음식물 쓰레기만 줄일 것이 아니라, 스마트 소비자로써 친환경 기업들이 생산한 제품을 구매할 것을 장려하고 있다.

권남근 [email protected]
[도움말=aT 아부다비 지사 한정원 대리]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