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친환경 전기화물차 도입…”녹색물류에 앞장“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CJ대한통운이 친환경차인 전기화물차를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이날 광주광역시청에서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김태혁 조이롱코리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자동차 산업육성 및 보급촉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CJ대한통운은 전기화물차 도입 및 기술개발에 협력하고 조이롱코리아 생산공장의 물류 수행 및 컨설팅을 담당한다. 광주시는 전기차 생산기반 조성 등 행정, 재정 지원을 수행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기존 1톤 택배 배송차량을 친환경 전기화물차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6월 광주시 빛그린산업단지에 완공 예정인 조이롱코리아의 완성차 공장에서 생산되는 전기화물차가 그 대상이다. 2019년 이후에는 일부 지역에서 테스트를 진행해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소 설치 및 운영에도 나선다. CJ대한통운이 보유한 전국 300여 곳의 인프라를 활용해 전기차 충전 시설을 설치하고 에너지를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박근태 대표이사는 “친환경 녹색물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CJ대한통운이 보유한 전국 300여 곳의 인프라에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통해 인프라 구축과 보급 확산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