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丁 사퇴ㆍ野 사과만이 냉동국회 해동법”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정세균 의장의 사퇴와 야당의 사과만이 냉동국회를 녹일 수 있을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야권을 압박했다. 이정현 대표의 단식에 대해서는 “정 의장과 더민주의 폭거를 극복하고 국회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목숨 건 투쟁”이라고 규정했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27일 오전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날치기 폭거는 헌법상, 직무수행 등 그 어떤 요건에도 맞지 않는 ‘부적격 정치테러’였다”며 “세월호 특조위 활동기간 연장, 어버이연합회 청문회와 해임건의안을 맞바꾸자는 야당의 ‘추악한 뒷거래’ 실체를 정 의장이 소상히 발언한 충격적 ‘셀프증언’까지 확인됐다”고 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이에 대해 “신중해야 할 해임건의를 한낱 정치거래 대상으로 전락시킨 횡포이고, 전무후무한 민주주의 파괴 폭거인 것”이라며 “국회의장이 국회운영의 기본인 ‘중립성 의무’를 명백히 위반한 채 더민주의 행동대원 역할을 자처한 것. 대화와 타협의 의회질서를 정면 파괴했다”고 강조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이에 따라 “정 의장과 더민주가 ‘국회운영의 근간’을 파괴한 만큼 이런 모습으로 국회운영은 불가하다”며 “이 대표는 국회를 제자리에 올려놓고 정상화시키기 위해 생명을 건 결연한 의지로 단식에 돌입했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 대표의 단식은 개그”라고 말한 데 대해서는 “집권당 대표가 사상초유의 단식 투쟁을 하는데, 이를 희화화하는 인격 살인 공세까지 펼치고 있다”며 “당장 이 대표와 국민께 석고대죄하고, 국회정상화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