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야(代野)전선 ‘균열’ 시작…“의회주의 소신대로” 김영우 국방위원장 국감 복귀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국정감사 복귀를 선언했다. “자신이 생각하는 의회민주주의의 소신을 따르겠다”는 것이다. 이정현 대표의 무기한 단식농성을 필두로 펼쳐진 새누리당의 대야(代野)전선 에 ‘균열’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김 의원은 27일 오전 “오늘 오후부터 국정감사에 임하기로 했다”며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위해 분투하는 모든 의원들께는 매우 송구하다. 하지만 저는 제가 생각해왔던 의회민주주의의 원칙에 따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는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원칙을 내세웠다.

“각 상임위의 국정감사는 국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라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의 핵심이다. 김 의원은 이어 “특히 저는 국방위원장이다. 어제 밤에도 국토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동해상에서 헬기훈련 중이던 조종사와 승무원 세 명이 헬기추락으로 생사를 알 수 없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거듭 국감 복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초선 때 처음 국회에 들어오면서 ‘정치가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이 거의 없어 보인다. 저부터 기본을 지키지 못해왔는지도 모른다”고 ‘솔선수범’을 자처했다.

김 의원은 “당의 대변인을 두 차례나 지냈고, 지금은 국방위원장을 하며 ‘국방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을 줄기차게 해왔다. 저의 발언에 책임을 지겠다. 이것은 소영웅주의가 아니라 그저 기본을 지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당내 주요 개혁파 중진인 김 의원이 대야 투쟁 전선을 이탈함에 따라 새누리당의 정 의장 사퇴 압박 계획에도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국감이 시작된 지난 26일 새누리당 의원들과 보좌진은 농성을 지속하면서도 국감 관련 자료를 지속해서 발생하는 등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