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번엔 ‘김영우 감금’ 논란…당론 vs 의회민주주의 사이서 ‘표류’

김 의원 “지금 국방위원장실에 갇혀 있다” 사실상 ‘감금’ 표현

당 일각선 ‘당론’ 강조 비판도, 정병국 의원 “당론 따르는 것이 당인으로서의 도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표류하고 있다. ‘당론’과 ‘의회민주주의’ 사이에서다. 27일 오전 국방위원장을 맡은 김영우 의원<사진>이 ‘국정감사 복귀’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은 촉발됐다. 김 의원은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소신을 지키겠다”고 국감 강행의 뜻을 밝혔지만, 동료 사이에서는 “그래도 당론은 당론”이라는 말이 나온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의회민주주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정세균 국회의장의 편파적인 의사진행은 분명하게 잘못된 처사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정감사를 거부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앞서 “정 의장의 사퇴를 위해 분투하는 모든 의원들께는 매우 송구하지만, 의회민주주의의 원칙에 따를 수밖에 없다”며 국감 복귀 의사를 분명히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의지는 동료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김무성ㆍ김성태ㆍ권성동 등 비박(非박근혜)계 핵심의원들은 국방위원장실을 찾아 김 의원에게 국감 복귀 의사를 철회하라고 설득했다. 이 과정에서 “난 널 살리기 위해 막는것”이라는 외침까지 문밖으로 새어 나왔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당초 김 의원이 정오에 계획했던 기자회견이 무산됐다는 점이다.

김 의원은 문자에서 “제가 지금 국방위원장실에 갇혀 있다. 안타깝다”며 자신이 사실상 ‘감금’ 당해있음을 알렸다. 김 의원은 또 “이래서는 안 된다. 저는 상임위원장인데, 이렇게 해서야 어떻게 의회민주주의를 지키느냐”고 항변했다.

한편, 또 다른 새누리당 비박계 핵심인물인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단 당론이 모아졌으면 그것을 따르는 것이 당인으로서의 도리라고 본다”며 김 의원의 국감 복귀를 비판했다. 이혜훈 의원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진작에) 사퇴를 했더라면 이 모든 풍파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