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유해물질, 아모레 외에 기업 30곳도 받아썼다”

[헤럴드경제]아모레퍼시픽에서 만든 치약에 가습기 살균제에 들어있던 유해성분이 보존제로 사용돼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아모레퍼시픽 제품 외에도 비누, 샴푸 등 다양한 제품에 해당 유해 화학물질이 포함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아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27일 국회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아모레에 해당 원료를 공급한 업체가 아모레 뿐만 아니라 국내 다른 제조업체 30곳에도 유해 화학물질이 든 원재료를 납품한 것으로 밝혀졌다.

납품한 원재료는 모두 12종류로 치약과 비누, 샴푸 등을 만드는데 쓰였다고 한다.


이번에 문제가된 화학물질은 메칠 클로로 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 이소치아졸리논(MIT)의 혼합물로, 이 두 성분은 흡입하면 재채기와 호흡곤란을 먹게 되면 메스꺼움과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이 의원은 이번에 밝혀진 아모레퍼시픽의 치약 11종 외에도 국내 대기업들도 문제가 된 원료를 받아 제품을 생산한 만큰 당국의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