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패치 운영자 구속…다른 ‘패치’들 ‘떨고 있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반인의 신상을 무작위로 폭로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인 ‘강남패치’의 운영자가 구속됐다.

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패치 계정을 운영한 정모(24ㆍ여)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정 씨를 입건해 수사한 끝에 피해자 수가 많고 범죄의 중대성이 큰 데다 재범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서울중앙지법은 정 씨에 대해 구속전피의지심문을 한 뒤 정 씨가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씨는 5월 초 인스타그램에 강남패치 계정을 만들어 제보를 받아 그 다음 달 말까지 120여 명의 사진과 경력 등과 관련된 허위 신상정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남패치의 피해자들은 “사실과 다른 내용의 게시글로 피해를 받고 있다”며 호소했고 경찰은 인스타그램 측의 협조를 받아 지난달 말 정 씨를 검거했다.

강남패치가 생겨난 후 나타난 ‘한남패치’, ‘성병패치’ 등 각종 유사 ‘패치’류의 운영자들 또한 현재 경찰에 검거된 상태다. 이번에 강남패치 운영자가 구속되면서 다른 패치류 운영자들 또한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경찰은 앞으로 SNS에 타인의 명예나 인격을 훼손하는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폭로하는 행위를 엄격히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