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택항만공사, 동남아 현지 포트마케팅 ‘올인’

[헤럴드경제=박정규(평택)기자]경기평택항만공사는 경기도,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평택항 물류 대표단을 구성,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태국 방콕 람차방, 베트남 호치민 현지에서 평택항 신규 물동량 창출과 투자유치, 물류 활성화 촉진을 위해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번 마케팅은 올해 신설된 2개의 동남아 정기노선(태국, 베트남)의 물동량 확보 및 운영 노선 안정화 촉진, 태국상무부에서 주관하는 태국국제물류박람회(TILOG-LOGISTIX) 행사 초청 등을 계기로 이뤄졌다.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 태국국제물류박람회는 동남아 최대 규모 물류 박람회로 한국과 무역 교역량이 높은 아세안 지역의 많은 물류 업체들이 참가했다. 


대표단은 이 박람회에서 태국, 인도네시아, 홍콩, 베트남 등 각국 유관기관과 물류협회, 화주, 물류기업 간 1대 1 협의를 전개해 평택항 물류 경쟁력과 우수한 배후 인프라를 소개하는 등 신규 화물유치와 물류 활성화 촉진을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23일에는 태국항만공사(PAT : Port Authority of Thailand)를 방문해 양국 자동차 대표항만 간 긴밀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과 양 항만 간 교역증진 통한 물류 활성화 방안과 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공동 발전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태국항만공사 코몰 쉬리방플노이(Komol Sribangpleenoi) 항만물류국장은 “평택항 개항 30년을 축하한다. 짧은 개항 역사에도 한국 자동차 물류 1위 항만으로 성장하고 우수한 배후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는 등 지속성장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 같다”며 “양 항만은 아시아 물류 발전의 게이트 역할과 자동차 물류에 있어 경쟁력이 우수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상호 긴밀한 협력구축을 바탕으로 양국의 무역증진을 향상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황의선 청장은 “평택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항만으로 관련 산업을 집적화시켜 경쟁력을 보다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동아시아 물류 허브항만으로의 경쟁력을 살려 지난해까지 2조8천억 원을 투입했으며 향후 5년간 총 5조3천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청장은 또 “최근 신설된 태국의 방콕.람차방항과 평택항을 잇는 운영 노선 안정화와 태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항만인 람차방항의 배후 인프라 조성과 그린포트 구현에 있어 양 기관이 협력을 보다 강화해 양국 경제발전에 기여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했다.

이날 오후에는 방콕 래디슨블루호텔에서 태국한인물류협회 및 물류기업, 선사를 대상으로 평택항 화물유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경기도 유일의 국제 무역항인 평택항의 신규 운항 항로에 대한 이용이점과 배후단지 개발계획 등을 소개하고 물류 활성화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기도 김건중 농정해양국장은 “평택항은 대한민국의 관문항만으로 경기도 유일의 국제 무역항이다. 1986년 개항 이후 26년 만에 총 물동량 1억톤을 달성했으며 연간 자동차 수출입 처리 150만대를 기록, 6년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경기도는 항만 인프라 조성 및 평택항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24일에는 태국 최대 자동차 처리 항만인 람차방항의 자동차 부두 및 배후 인프라, 그린포트 조성 계획 등 운영현황 및 개발계획을 청취하고 부두시설 전반을 둘러보며 태국항만공사, 부두 운영사들과 상호 물동량 증대 방안 및 배후단지 개발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한편, 평택항 물류 대표단은 25일 베트남 호치민으로 이동, 27일까지 신규항로 안정화 및 화물창출, 물류 활성화 제고를 위해 현지 유관기관과 화주, 물류기업 등을 대상으로 포트마케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