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ㆍ일자리 기존 주장 재확인…힐러리 “전 세계와 교역”, 트럼프 “일자리 도둑질 안 돼”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이 26일(현지시간) TV토론에서 경제 이슈와 관련해 기존 주장을 재확인했다. 트럼프는 보호무역주의를 재차 강조했고, 힐러리는 자유 무역을 통한 경제 부흥을 주장하며 맞섰다.

트럼프는 ’미국의 방향‘이라는 첫 주제와 관련한 진행자 레스터 홀트의 ’일자리창출 및 경제 살리기‘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우리 일자리를 다른 나라에 의해 도둑질 당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대선 레이스 내내 주장해 온 보호무역주의를 강조했다.

[자료=nbc]

그는 “다른 나라로 일자리가 가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지금 중국을 도와주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클린턴 장관과 다른 이들, 정치인들은 이것(자유무역)을 수 년 간 해왔다”면서 현재의 경제 상황이 힐러리를 포함해 자유무역에 매진해 온 현 정치권의 책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힐러리는 “나는 당신이 당신만의 세계에서 살고 있음을 안다,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맞받아치며 자유무역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힐러리는 “트럼프는 자신이 정점에 있는 ’트리클 다운‘ 경제를 내세우고 있지만 세계 인구의 5%를 차지하는 미국은 나머지 95%와 교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힐러리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비준을 위해 애쓰고 있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는 반대하는 입장이다.

또 세금 감면으로 기업들이 미국에 돌아오게 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트럼프의 주장에 이어, 힐러리는 트럼프가 부유층을 위한 후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날을 세웠다.

힐러리는 “트럼프 후보는 행운의 후보다. 비즈니스 시작할 때 1400만달러를 아버지한테 받았다. 부유층을 도와주기만 하면 이런 상황밖에 안 된다”며 “대선 기간 나는 계속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을 만났다. 이런 사람들의 미래에 투자한다면 우리가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간다고 본다. 이런 경제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자신의 부자 증세 공약에 부자 감세로 맞서고 있는 트럼프의 정책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