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재신청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경찰은 지난 25일 사망한 백남기 농민의 시신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청구했다고 26일 밝혔다. 
종로 경찰서 측은 “검찰과의 협의를 거쳐 26일 오후 11시 30분께 영장을 법원에 재청구했다”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전문 법의관의 의견을 첨부했고 부검이 필요한 이유도 추가로 설명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전날 발부된 서울대병원 의료기록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해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했다. 

경찰은 법원이 백남기 농민 시신에 대한 부검 영장을 발부할 경우 유가족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제 집행해 부검을 진행한다는 계획이어서 유가족 및 시민단체와 경찰 간 물리적 충돌도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