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심사 전담 부서 신설된다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공직자의 재산심사를 전문적으로 점검하는 부서가 생긴다.

27일 정부는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세종청사와 서울청사를 연결하는 영상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사혁신처와 그 소속기관직제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조직개편에 따라 기존 윤리과에서 재산심사 기능을 분리한 재산심사과가 신설된다. 이를 통해 재산심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전문화가 이뤄질 것으로 인사혁신처는 기대했다.


이와 함께 증가하는 경력채용 수요에 대응, 경력채용을 전담하는 부서도 신설된다. 또 인사혁신 청괄 기능을 높이기 위해 인사제도 업무와 인사정책관련 기능을 통합, 관장하도록 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인력 증원 없이 기능조정을 통한 기존 인력 재배치로 이뤄졌다. 박제국 인사혁신처 차장은 “기능 강화 필요성이 제기돼 왔던 재산심사, 채용시험 등 인사혁신처의 핵심 정책과제들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부서 조직을 일부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