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파행] 이정현 “丁 사퇴까지 단식” vs 정세균 “그럴 일 없을 것 같은데?”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 가운데, 정 의장은 시종일관 여유있는 모습으로 대응했다. 새누리당이 지난 24일 새벽 정 의장의 발언을 이유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무효 등을 압박하고 있지만, 방어논리는 충분히 마련해뒀다는 자신감으로 해석된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6일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의 의장직 사퇴를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이 대표는 농성장에서 “거야의 횡포를 막을 다른 방법이 없다”며 “의장까지 나서서 (여야의) 약속을 파괴하고, 그것도 부족해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한 뒤 웃으며 즐기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서 저지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 대표의 웅변에 박수를 보내며 “의회주의 파괴한 정세균 규탄한다”는 구호를 연호했다. 당초 국회 로비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한 이 대표는 이후 농성 장소를 자신의 사무실로 옮겼다.

그러나 정 의장을 비롯한 야권은 새누리당의 공세에 동요하지 않는 모양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외부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럴(사퇴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주변으로부터 이 대표가 ‘정 의장 사퇴 시까지 단식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한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직후다. 정 의장은 앞서 오전에도 김 장관 해임건의안 가결이 명분과 절차 등 모든 측면에서 정당성을 확보했다는 뜻을 거듭 밝힌 바 있다. 이후에도 정 의장의 사과는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는 이유다.

새누리당은 이 외에도 ‘최고위원회의’의 명칭을 ‘정세균 사퇴 관철 비대위 회의’로 바꿔 매일 개최하기로 하는 한편, 김무성 전 대표ㆍ정진석 원내대표ㆍ원유철 전 원내대표 등을 필두로 릴레이 1인 시위도 시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