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올 겨울 ‘강추위ㆍ폭설’ 예고…10월은 ‘따뜻’

[헤럴드경제]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에 이어 다가오는 겨울에는 강추위와 많은 눈이 예상된다. 다음달 날씨는 평년보다 다소 따뜻할 것을 보인다.

기상청은 최근 오는 10∼12월 3개월간 기상 전망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0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날씨가 맑고 건조할 것으로 보인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날이 많겠고,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다.

11월에도 일시적인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겠으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

12월의 경우 주로 대륙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고 건조한 날씨 속에 기온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고 서해안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고 예측했다.

늦가을이나 초겨울부터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는 현상이 최근 수년간 종종 발생해왔는데, 이번 겨울도 시작부터 기습적 한파나 폭설이 몰아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