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수 부천시장, ‘청소행정’ 개편… 투명성ㆍ효율성 획기적으로 높여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김만수 부천시장이 ‘청소행정’을 확 바꾼다고 공식 발표했다.

시민 편리는 물론 청소근로자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청소행정 혁신으로 획기적 효율화를 꾀하기 위해서다.

김 시장은 지난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가 20여년 만에 청소행정을 개편한다”며 “청소행정의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투명성과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고 밝혔다.<사진>

김 시장은 이어 “계약방식을 개선해 청소근로자들의 처우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투명한 행정집행을 통해 청소업체 간의 경쟁체제를 도입하는 것이 청소행정 개편의 핵심”이라면서 “행정복지센터 단위로 청소대행구역을 조정하고, 생활쓰레기를 통합 수거체제로 전환해 효율화와 일원화를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 청소근로자 ‘처우 개선’ 나서

시는 청소대행계약의 절차와 내용을 획기적으로 바꿀 방침이다.

김 시장은 “그동안 청소대행계약은 총액도급계약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계약방식의 문제점은 대행료 정산과 임금지급 내역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이라며 “청소용역업체가 임금자료를 공개하지 않아 인건비가 적정하게 지급되고 있는지에 대해 그동안 많은 시비가 있어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는 내년부터 대행료 정산과 임금 환수 규정을 명문화해 인건비 투명성 강화에 나선다.

또 대행료 정산과 임금 지급 실태 파악이 어려운 현재의 총액도급대행계약 방식도 항목별로 구체적인 계약사항을 명시해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현재 부천지역 생활ㆍ음식물ㆍ재활용품은 6개 업체가 구역을 나눠 수거하고 있고, 대형폐기물 수거는 1개 업체가 전담하고 있다. 시는 청소용역업체에 연간 300여억 원의 대행 수수료를 지급하고 있다.

▶ 청소업체 간 ‘경쟁체제’ 도입

청소업체의 신규 허가를 통해 공정한 경쟁체제를 구축한다. 이 시스템은 2017년~2019년까지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진행된다.

시는 2개 청소업체를 신규로 허가하기 위해 오는 10월 공개경쟁으로 모집한다. 이에 따라 부천시의 생활폐기물 청소용역은 35년만에 6개에서 8개 업체로 늘어나게 된다.

계약방식도 2018년부터는 수의계약에서 경쟁 입찰방식으로 바꾼다.

시는 경쟁 입찰을 통해 청소구역 장기독점에 따른 각종 폐해를 막고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오는 2019년부터 전년도 실적평가를 실시해 우수업체에게는 희망 청소구역 우선 배정, 계약 연장 등의 인센티브도 줄 예정이다.

청소대행구역 ‘행정복지센터’로 조정

시는 지난 7월 4일 전국 최초로 일반구를 폐지하고 시와 동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청소대행구역 재조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6개의 청소용역업체가 많게는 16개동을, 평균 4개동을 맡아 관리하고 있다.

이에 시는 2018년까지 청소대행구역을 행정복지센터 단위로 조정해 생활밀착형 청소서비스를 펼칠 계획이다.

생활쓰레기 ‘통합 수거체제’ 전환

생활쓰레기는 2018년부터 ‘통합 수거체제’로 전환된다. 통합 수거체제는 1개 구역의 ‘생활ㆍ음식물ㆍ재활용ㆍ대형폐기물ㆍ가로청소’를 1개 업체가 전담하는 것을 말한다.

통합 수거체제로 전환되면 청소 관련 민원이 행정복지센터에 바로 접수돼 신속한 처리가 가능하고, 책임행정 구현과 청소서비스 수준 확인 및 업체 간 비교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이와 관련, 오는 10월 중 청소체제 개편 사업설명회를 열고, 11월 조례 개정과 이행계약서를 확정한 후 12월에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2개 청소업체에 신규허가를 내줄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