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규율잡기 나선 슈틸리케…“손흥민 불손한 태도 고쳐라”

[헤럴드경제]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최근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하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을 겨냥해 이례적으로 쓴소리를 쏟아냈다. 물론 축구 외적인 부분에 대한 지적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2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4차전 출전명단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 평가는 두 가지 기준을 갖고 할 수 있다. 경기 내적인 부분과 외적인 부분이다”라며 “그의 경기력은 매우 좋다. 소속팀에서의 활약은 본인은 물론 팀에도 도움을 줄 것이다”라며 최근 맹활약 중인 손흥민에 대해 언급했다.


하지만 이어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 손흥민의 행동은 문제가 있다. 불손한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지난소집 기간에 있었던 일들을 지적했다.

손흥민은 최종예선 1차전 중국전에서 후반 44분 교체되자 물병을 걷어차 논란이 됐다. 이전엔 스페인과 원정 평가전에서 교체 후 수건을 집어 던져 비판을 받았다.

이뿐만이 아니다. 월드컵 최종예선 1,2차전 기간 동안에는 대표팀에서 내부적인 문제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의 불손한 행동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에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도 소속팀에서 감독과 문제가 있었다”라며 “선수들의 잘못된 행동은 한국 축구의 세계적인 위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손흥민만을 지적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곽태휘를 지난 선발명단에 뽑지 않은 건 실수였던 것 같다. 곽태휘 같은 베테랑이 중심과 규율을 잡아줬어야 했다”라고 말한 대목에서 이례적으로 팀 내 잡음을 공개한 까닭은 대표팀 분위기를 잡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