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 B형 환자에 A형 수혈…女 중태

[헤럴드경제]부산의 한 대형 병원서 수혈사고가 일어나 여성환자가 중태에 빠졌다.

26일 피해자 가족 등에 따르면 이달 23일 오전 진모(77) 할머니는 부산 부산진구의 한 대형 병원에서 인공관절 수술을 받았다.

이미 대중화된 수술이라 안심하고 있었던 할머니 가족은 3시간 후 담당 의사로부터 환자가 중환자실로 옮겨졌다는 말을 들었다.

혈액형이 B형인 할머니에게 수술 과정에서 실수로 A형을 수혈했다는 게 담당 의사의 설명이었다.


혈액은 자체 면역 반응을 하는데 잘못된 혈액이 들어가면 혈액끼리 거부반응이 생기고 대사에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

아들 신모씨는 “병원에 두 발로 걸어서 들어간 어머니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중환자실로 옮겨졌다는 말을 들었다. 잘못된 혈액 한 팩을 다 넣었다”고 말했다.

수술 이후 의식을 잃었던 할머니는 이틀만인 25일 오전 의식을 찾았지만, 여전히 장기기능이 떨어져 혈액투석을 받는 등 위독한 상황이다.

해당 병원장은 “지금은 말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확답을 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