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배봉산 삼국시대 관방유적 공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배봉산 생태공원 조성부지 내 삼국시대 관방유적 발굴 현장이 공개됐다.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지난 26일 배봉산에서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현장 설명회에는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는 동대문구 주민들이 즐겨 찾는 배봉산 생태공원 조성부지에서 최초로 삼국시대 대규모 관방유적이 발견된 데 따른 것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26일 오전 배봉산 정상부에서 관방유적 발굴현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동대문구는 ‘전농2동 배봉산 생태공원 조성부지 내 유적(배봉산 토루지)’에서 삼국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판단되는 관방유적의 토성 기저부(어떤 것의 바닥이 되는 부분)와 목책(구덩이를 파고 나무기둥을 세운 후 서로 엮어서 만든 방어 시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배봉산 생태공원 조성부지에서 확인된 유적은 동대문구에서 확인된 최초의 삼국시대 관방유적이다.

토성 기저부는 후대교란(현대 군사시설의 축조 및 철거)으로 인해 일부 단절되었으나 잔존 106m 정도의 길이로 조사됐다. 목책은 정상부 평탄지 외곽에 2열로 확인됐다.

석축의 정지토와 보강토와 목책 수혈 등에서 삼국시대 토기편 등이 출토됐지만 유적의 정확한 축조시기와 중심연대 등을 파악하기는 어렵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서울 동대문구 전농2동 배봉산 생태공원 조성부지 내 유적(배봉산 토루지)의 보존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라며 “배봉산이 역사가 살아 숨쉬는 명실상부한 서울의 명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