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SNS스타, 급결별…원인은 양다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케이블채널 Mnet의 ‘쇼미더머니5’에 출연한 인기 래퍼 레디(김홍우ㆍ31)와 공개 연인이었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스타 쇼니가 결별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결별이 레디의 ‘양다리’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27일 한 연예매체 레디와 쇼니가 최근 자연스럽게 이별의 수순을 거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앞서 SNS에 게시된 서로의 사진을 지우거나 SNS에 석연치 않은 글을 올려 레디가 ‘양다리’를 걸쳐 이별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시작은 레디의 인스타그램에서 시작됐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러브유’, ‘아이시떼루’ 등의 애정표현이 가득한 대화 내용을 실수로 올렸다가 삭제했다. 대화 상대방의 정체는 알려지지 않았다.


또 레디의 연인 쇼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상대방이 다른 사람이 생겼으면 그 사람을 만나는 게 당연한 것 같다”며 “블로그나 댓글 보면서 완전 힘!! 걱정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려 레디의 ‘양다리설’에 힘을 실어주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