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둘 ‘쌍두사’ 포획…“부르는게 값” “5억원 받아야”

[헤럴드경제]머리가 둘인 희귀뱀 ‘쌍두사’의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머리’가 둘이어서 각각 따로 숨쉬고 생각하는 ‘쌍두사’를 잡았다며 바닥을 기어가는 모습의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사진을 올린 A씨는 “포항에 계신 아버지께서 산에서 주웠다고 한다”며 쌍두사의 사진을 올렸다.

머리가 둘 달린 쌍두사는 매우 희귀한 것으로 ‘신화’ 속 괴물의 환생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티즌들은 “10년에 한 번 나오는 경우도 드물다”면서 “부르는 게 값이지만 ‘5억원’정도면 적절할 듯하다”라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네티즌은 쌍두사는 서로 머리가 붙어 있으면서도 친하게 지내지 않고 싸우는 경우도 있고, 일반 뱀보다 수명도 짧으니 하루 빨리 팔아야 돈을 벌 수 있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