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본방 사수한 정우성 “더 놀지 못해 아쉽다”

[헤럴드경제]무한도전에 출연한 정우성이 자신의 출연 방송을 시청한 소감을 밝혔다.

정우성(44)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신들의 전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방송을) 어떻게 봤냐?”는 질문에 “낯간지럽게 봤다”며 쑥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지난 방송에서 그는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는 등 오히려 MC들이 말릴 정도로 웃기고 싶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에 정우성은 되려 “더 놀지 못해 아쉽다”는 반응이다. 


그는 “현장 자체가 재미있어서 분위기를 즐겼던 것 같다. 놀자고 나간 것이기 때문에 진짜 놀고 싶었다”고 말해 즐거웠던 무한도전 촬영 현장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딱밤은 나도 맞았는데 편집됐다. 비슷한 리액션들은 편집된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오프닝도 그렇고 추격전도 정말 진지하게 임했다. 아마 추격전도 재미있게 잘 나올 것 같다”고 전해 다음 방송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