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부의장 ”국회의장 승계 실현가능성 없다, 정치적 발언”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박주선<사진> 국회 부의장은 27일 정세균 국회의장의 의장직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 중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정 의장이)같은 야당인 박주선 부의장에게 물려주고 물러나는 것이 이 사태 마무리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정치적인 주장일 뿐”라며 “실현가능성이 없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의 발언이 알려진 직후, 헤럴드경제와 가진 통화에서 “대통령이 (김재수 농림부장관 해임건의 거부하기로)결단했으면 야당도 공격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통령이든 여당이든, 야당이든 다 똑같다”고 했다. 이어 김의장의 사퇴에 대해서 “(정 의장의) 일신상의 문제기 때문에 내가 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했다. 또 정 의장의 사과에 대해서도 “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했다.

박 부의장은 현재 아킬레스건 파열로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 중이다. 입원은 이번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박 부의장은 26일열린 외교통상위원회 국정감사에도 휠체어를 타고 참석했다. 


한편 이정현 새누리당은 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의장실 앞에서 가진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정세균씨한테 부탁하고 싶은 건 도저히 의회민주주의 지킬 자질도 자격도 없기 때문에 같은 야당인 박주선 부의장에게 의장직 물려주고, 물러나는 것이 이 사태 마무리할 수 있는 방안”이라며 “국회 개혁은 전부 거짓말이고 국회 개혁 있을 수 없다. 국회법 어기고 파괴하는 이런 사람이 국회 개혁 얘기하고, 국회의장 앉아있는 한 가능하겠나”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