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가 된 감독] 감독도 ‘캐릭터’다…영화 속에 들어간 감독들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배우들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던 감독들이 아예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최근 다재다능한 ‘연기파 감독’들의 활약이 많아지면서 영화팬들의 볼거리는 한층 풍부해졌다. 감독의 ‘일자’ 같은 뚜렷한 작품세계가 그 자신의 ‘캐릭터’가 되고, 그들이 스크린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대중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는 10월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장률 감독의 ‘춘몽’이 개막작으로 상영된다. ‘춘몽’은 매우 독특한 작품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흑백 필름을 사용한 점도 그렇지만, 주인공 네 명 가운데 세 명을 ‘감독’들이 연기했다는 점이 특별하다. 


‘똥파리’의 양익준 감독, ‘무산일기’의 박정범 감독, ‘용서받지 못한 자’의 윤종빈 감독이 여주인공인 한예리 주위를 맴돈다. 서로 한예리의 관심을 독차지하기 위해 여념이 없다. 장률 감독은 양익준ㆍ박정범ㆍ윤종빈 세 감독이 연출했던 영화들의 캐릭터를 그대로 ‘춘몽’으로 옮겨왔다. 그들의 전작을 본 관객들이라면 ‘춘몽’으로 무대만 옮겼을 뿐 계속해서 그 영화 속 캐릭터들이 살아가고 있는 듯한 묘한 느낌을 받게 된다.

장률 감독은 지난 6일 진행된 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해 “평소 알고 지낸 영화인들에게 ‘공짜’는 아니더라도 좀 도와달라 부탁했다”라면서 “영화에 모두 실명으로 등장하는데 촬영 현장과 캐릭터와 연기하는 배우가 서로 가까운 관계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관계자들은 감독이 연기로 발을 넓히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이야기한다. 


정지욱 평론가는 “기본적으로 연기에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감독으로서 연기자의 역할에 대한 ‘역지사지’가 가능하다 보니 감독을 연기자로 쓰는 감독들도 서로 도움이 되리란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개봉한 이무영 감독의 ‘한강블루스’에도 ‘19금’ 영화들로 유명한 봉만대 감독이 출연한다. 봉 감독은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2003) 이후 ‘아티스트 봉만대’(2013)에서 주인공으로 연기한 경험이 있지만 자신의 영화가 아닌 다른 감독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강블루스’에서 봉 감독은 한강변에 노숙하는 무리의 리더 장효 역을 맡아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진지한 정극 연기를 펼쳤다. 장효는 늦은 나이에 얻은 딸을 우연한 사고로 잃고 자신을 책망하며 세상을 등지고 사는 인물이다. 봉 감독은 캐스팅 제의가 들어온 직후에는 정극 연기에 부담을 느껴 고사했지만 이무영 감독의 설득 끝에 출연이 성사됐다. 봉 감독은 “연출자로서 연출자의 생각이 보이다 보니까 더 힘들기도 했다”라며 “배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더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양익준 감독이나 봉만대 감독처럼 자신의 ‘캐릭터’가 확고한 감독들이 영화 속에서 배우들이 형성한 이미지만큼의 효과를 가진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작품을 보는 눈이 예리한 감독들이 ‘아, 이 감독에게 이 캐릭터를 맡기면 잘 소화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드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 “자신이 연출한 작품의 분위기를 가장 잘 이해하고 인물에 완벽하게 동화될 수 있는 사람은 감독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