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빈소 찾은 秋 “특검 긍정적으로 검토”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경찰 쏜 물대포에 중태에 빠진 뒤 사망한 고(故) 백남기 씨 사건에 대해 “특검(특별검사제)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씨의 빈소를 찾아 “앞으로 사태를 진상 규명을 하는데 더민주가 계속해서 당력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이번 사태와 관련 “국민을 지키겠다는 국민의 어머니라는 대통령께서 책임처벌을 하지 않고 원인규명도 하지 않고 있다”며 “국가인원위원회에서 살수차 직사 살포로 인한 사망이라고 명백하게 판단을 내렸음에도 이런 부분에 대해 책임자 처벌 등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사태에 대해 개탄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구민정 [email protected]

이어 “더민주가 진상 규명에 대해서는 진상규명특위를 오늘 아침 가동하기로 했고 국정감사에도 이 문제가 중점적으로 다뤄질 것”이라며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빈소를 찾았던 문재인 전 대표 또한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진실을 규명해 책임질 사람들은 책임지게끔 하고, 공권력 행사 부분에 대해 국민을 위해 밝히는 것이 과제”라며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