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자족도시로 가는 지름길

각 지자체들이 산업단지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자족도시가 만들어지기 위한 첫 번째 요건이 ‘일자리’인 때문이다. 그래서 대부분 지자체의 우선순위 투자가 산업단지에 집중된다.

도시기반이 조성되고 일자리가 만들어지면 나머지 투자는 민간의 자금이 자연스럽게 투입되며 각종 생활인프라들이 구축되는 선순환 과정에 들어서게 된다. 그래서 산업단지의 성공은 인근 주거타운으로의 인구유입을 불러와 자족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는 기초 배양근으로 인식된다.

산업단지 인근 주거타운의 특징은 대체로 1~2인 가구 중심의 소형 주택이 수요자를 찾기에 안성맞춤이다. 특성상 직주근접의 기본 요건을 충족하고 가족과 떨어져 직장생활을 하는 근로자들이 많은 탓이다.

이런 실수요자들을 기반으로 산업단지 주변의 임대·분양 주택은 고정수요를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하게 한다. 매달 고정된 임금을 받는 근로자들이라 일반주거지역에서처럼 임대료 체납 등에 따른 부가적인 관리비용이 적은 게 장점이다.

업계에서도 바쁜 현대인들에게 출퇴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직주근접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됐다고 분석한다. 직장 근처에 입지한 주택은 곧 자기 자신에 대한 투자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8.25대책 이후 시중 부동자금의 움직임이 온통 서울 강남으로 집중된 듯한 착시현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라며 “이런 착시현상은 다른 알짜배기 부동산을 보지 못하는 역효과를 만들어 일반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한다”고 밝히고 “기존에 주목받지 못한 산업단지 인근 수익형 부동산들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가산 대명벨리온’은 가산디지털단지 역에 근접해 있는 역세권 주거지역이다. 가산디지털단지는 약 13만명에 이르는 종사자 및 유동인구가 있으며 IT산업단지로 정보통신, 출판, 영상 및 고층의 지식산업센터가 있는 국가산업단지로 주목받고 있다.

평택 대표 산업단지인 포승국가산업단지는 아시아 동북아 물류 중심지로 주목을 받고 황해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어 대대적으로 개발되는 지역 중 하나다. 이 근방에 위치한 ‘평택 포승 골든포트’는 포승국가산단 인근에 위치하여 직주근접형 주거지역으로 산단 종사자들의 임차수요를 기대해 볼 수 있다.

김포골드밸리(학운 2·3·4산업단지, 양촌산업단지)산업단지와 약 2km 거리에 지어질 ‘김포 안강럭스나인 오피스텔’은 산업단지 근무자들이 거주하기 편한 입지를 갖추었다.
       
‘서청주 엘파크’는 첨단산업단지 밀집지역의 중심(오창과학산업단지, 청주일반산업단지, 오송생명과학단지, 옥산산업단지, 오창 제2산업단지 등)에 위치하여 12만 여명의 풍부한 임차수요를 품고 있는 지역으로 꾸준한 수요가 예상돼 투자 가치가 높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