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연봉제 저지”…서울대병원 노조 오늘 파업 돌입

필수 인력 제외한 간호사ㆍ의료기사ㆍ운영기능직 등 400여명 참여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지하철ㆍ철도 파업 등 ‘추투(秋鬪)’의 여파 속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 분회도 27일 오전 5시부터 성과연봉제 저지 및 의료공공성 사수를 위한 파업에 들어갔다.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 종로구 병원 본관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파업출정식을 열 계획이다. 이번 파업에는 조합원 1700여 명 중 필수유지인력을 제외한 간호사, 의료기사, 운영기능직 등 400여 명이 참여한다.


서울대병원 노조는 성과연봉제 저지, 의료공공성 사수, 근로조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병원 측과 협상해 왔다. 그러나 지난달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낸 조정 신청마저 결렬됨에 따라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88.5%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노조는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면 원칙대로 검사하고 양심대로 처치하는 근로자가 돈 못 버는 저성과자가 된다”며 “아픈 환자를 대상으로 돈벌이 경쟁을 시키는 성과연봉제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병원이 임대형민간투자사업 방식으로 두산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해 진행하는 첨단외래센터 건립은 두산그룹에 수익을 몰아주는 사업”이라며 “서울대병원이 외래진료시설 층수를 줄이고 지하 1층 부대시설에 대한 운영권을 두산에 사실상 넘겨준 것은 의료공공성을 훼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병원이 성과연봉제를 철회하고 첨단외래센터 건립 사업을 정상화할 때까지 파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