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도발 대응 첫 한미연합작전서 헬기 1대 추락…3명 탑승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해군은 26일 한국과 미국 해군 연합훈련 중이던 링스 해상작전헬기 1대가 동해에서 훈련 중 추락했다고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사고는 오늘 저녁 9시 5분경 발생했다”며 “현재 추락한 헬기 1대를 탐색 중”이라고 전했다.

26일 해군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저녁 8시 57분경 훈련을 위해 함정에서 이륙했다. 그러나 불과 10분도 되지 않은 9시 5분경 구조신호를 보내왔다. 그 뒤 즉시 통신이 두절됐고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사고헬기에는 조종사 A대위 등 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해군은 구조신호 접수 뒤 즉시 훈련 참가 전력과 미 해군 전력 등이 참가한 가운데 인근 해역을 탐색 중이다.

이날 훈련에는 한국 측 율곡이이함 등 수상함 3척, 잠수함, 링스 대잠헬기, P-3 해상초계기 등이 참가했다.

링스 해상작전헬기 비행 장면

미국 측은 알레이 버크급 유도미사일 구축함인 스프루언스함(9500t급), 미해군 P-3 해상초계기 등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훈련은 한미 해군이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연합훈련과는 별도로 최근 북한의 핵실험 등 도발 상황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실시됐다.

미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전 한국 해군 측과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의 북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되는 첫 작전”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 훈련에서 양국 해군은 적 잠수함을 식별하고 추적하는 대잠전훈련, 한미 연합기동부대가 유사시 적 지상부대를 정밀타격하는 훈련 등을 실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