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자, 호텔롯데ㆍ부산롯데호텔 등기이사 물러난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사건으로 구속 수감 중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 등기 이사직에서 물러난다.

27일 호텔롯데에 따르면, 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된 사건과 관련해 재판을 받는 등 물의를 빚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깊이 사과한다”며 “개인적 사유로 회사에 누를 끼치거나 임직원, 협력업체에 폐가 되지 않도록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 등기이사직을 사임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호텔롯데는 향후 이사회 등을 열어 신영자 이사장의 퇴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신 이사장은 현재 롯데쇼핑과 호텔롯데, 호텔롯데부산, 롯데자이언츠 등의 등기 이사를 맡고 있다.

앞서 신 이사장에게는 계열사 이사로서 뚜렷한 활동을 한 것이 없다는 지적과 함께 ‘부당 급여’ 논란이 제기됐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