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더미 주차장이 수다방으로…금천구 ‘지킴마루’ 인기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쓰레기가 가득 찬 상태로 방치돼 있던 서울 금천구 가산동 봉암빌라 주차장이 주민커뮤니티 공유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어둡고 지저분했던 공간이 공동육아방, 공부방, 수다방, 공유서가 등 밝고 쓸모 있는 공간으로 바뀌니 주민들이 표정도 밝아졌다.

금천구(구청장 차성수)는 범죄예방디자인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한 공유공간 ‘지킴마루’가 주민들이 자주 찾는 명소가 되고 있다고 27일 소개했다. 지킴마루의 이용 주민들은 개장 5개월만에 2000여 명에 달한다.

지킴마루는 60.2㎡ 규모로 주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공간이다. 


지어진 지 25년이 넘은 빌라 주차장은 주차 기능을 상실하고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었다. 구는 지난 2015년 서울시 공모에 선정된 범죄예방디자인 사업으로 지킴마루를 조성해 지난 5월 개장했다. 또 올해 서울시 공유촉진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주민들을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지킴마루는 봉암빌라 주민 18세대의 동의로 주민을 위한 공유공간으로 탈바꿈했으며, 주민들이 마을공동체를 구성해 운영도 맡고 있다.

지킴마루의 다양한 프로그램은 주민 9명으로 구성된 마을공동체 ‘새움컴유(대표 최현남)’에서 진행하고 있다. 새움컴유는 이 외에도 주민자율방범대를 운영하고 여성이 안심하고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여성안심 택배함’을 통해 마을 안전지킴이 역할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