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봐도 뻔한 드라마 스토리 사무장·기상캐릭터·음향감독등 ‘이색직업’으로 신선함 잡는다

‘안 봐도 드라마’라는 말에 빌미를 주려는 듯 드라마 스토리는 대부분 예상대로 흘러가곤 한다. 뻔한 스토리를 어찌할 수 없다면, 타개책도 나오게 마련. 바로 드라마 주인공의 ‘직업’이다. 주인공의 직업은 무늬뿐일 경우가 많았지만, 이젠 직업이 캐릭터와 극 전개에 큰 지분을 차지하는 대주주가 됐다.

이른바 ‘사’자 들어가는 금수저 직업 주변에서 조연으로 있었던 직업들이 주연으로 등장했다. 변호사가 아닌 사무장, 아나운서가 아닌 기상캐스터가 주인공으로 전면 등판했다.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이제까지와는 조금 다른 법정물을 표방한다. 대부분 드라마 단골 직업인 변호사 아닌 사무장이 주인공이다. 극중 최지우는 변호사를 보조해 현장으로 취재하러 다니는 로펌의 사무장이라는 직업으로 나온다.

최지우는 “사무장은 법정이라는 무대 뒤에서 준비하는 역할을 하는데, 보이는 것만이 다가 아닌 캐릭터가 흥미로웠다”며 “시청자들도 사무장이란 새로운 캐릭터에 신선함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법정물과의 가장 큰 차이도 “사무장 이란 직업(권음미 작가)”으로 꼽았다.

방송국 이야기를 다룬 SBS ‘질투의 화신’도 아나운서나 기자가 아닌 기상캐스터라는 직업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것도 생활형 기상캐스터다.

드라마 스토리의 절반이 삼각관계에서 비롯된 사랑과 질투라면, 나머지 절반은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 분)의 직업을 두고 벌어지는 에피소드로 채워진다.

구체적인 기상캐스터의 고충과, 아나운서와의 격차 등을 부각시켜 직업 전격 해부에 나선다. 잘 알지 못했던 기상캐스터 세계의 뒷얘기와 실상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올 초 인기리에 종영한 tvN ‘또 오해영’에선 남자 주인공 에릭의 직업인 음향감독이 캐릭터 고유의 성격과 극을 이끌어 나가는 중요한 역할을 모두 담아냈다.

참신한 스토리로 주목받았던 OCN ‘38사기동대’ 역시 차별화할 수 있었던 큰 요소가 바로 주인공의 직업이다. 극 중 마동석은 세금을 체납한 집에 들어가 빨간 딱지를 붙이는 세금 징수 공무원을 맡았다. 그동안 다수 드라마에서 집이 망해 빨간 딱지를 붙이러 들어오는 사람들은 나왔지만, 이들이 주인공이 된 건 처음이었다.

드라마의 제목은 서울시 38세금징수과의 별칭인 ‘38기동대’에서 따왔고, ‘38기동대’는 납세의 의무를 규정한 헌법 38조에서 유래했다.

세금 징수 공무원이 희대의 사기꾼과 손을 잡고 악덕 체납자에게 사기를 쳐 세금을 징수하는 과정을 담았다.

체납자들의 세금을 징수한다는 권선징악이라는 측면에서 통쾌함을 주기도 했지만, 세금 징수 공무원이라는 이색 직업이 스토리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한 지상파 방송사 PD는 “어떤 게 새로울까 항상 고민하지만 결국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스토리 라인은 멜로나 장르 둘 중 하나로 변주를 줄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다”며 “아무래도 직업적인 특성을 재밌게 살리거나 이색 직업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해줄 수 있는 주인공에 더 눈이 가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점점 재밌는 직업, 이색 직업, 사람들이 잘 모르는 직업, 그전에 알고 있었지만 조연으로 등장했던 주변 인물들의 직업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고 신선함을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은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