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보고 뽑은 ‘얼짱’ 교수들…“연예인·모델급”

[헤럴드경제]중국의 한 대학교가 학업 분위기를 좋게 만들기 위해 일명 ‘얼짱’ 교수들을 채용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얼굴을 보고 교수를 뽑는다는 중국의 한 대학교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청두 시에 위치한 쓰촨사범대학교에는 ‘여신’으로 통하는 여교수들이 16명이나 된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해당 학교의 교수인 쑤는 “최근 우리 학교는 교수를 임용할 때 학업적 능력은 물론 외모도 평가 기준으로 넣었다”며 “이곳은 교사를 키우는 곳이기 때문에 좋은 본보기를 보여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런 기준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이어 “이번에 외모를 보고 뽑은 교수들은 주로 예술을 전공하고 있다”며 “해당 교수들이 배정되고 학업 분위기가 더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