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의 랜드마크..수원컨벤션센터 27일 첫삽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의 ‘역작’ 수원컨벤션센터가 27일 오후 5시 영통구 광교신도시 컨벤션센터 용지에서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한다.
수원컨벤션센터 조감도

수원 컨벤션센터는 5만5㎡사업용지에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9만5460㎡규모로 조성된다. 이곳엔 컨벤션센터(4만3976㎡)와 광장(7029㎡)을 중심으로 전시시설 컨벤션홀 중소회의실 시민편익시설 지하주차장 등이 2019년 3월까지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비는 총 3290억원이 투입된다. 시비와 광교택지개발지구 개발이익금, 컨벤션지원용지 매각대금 등으로 충당한다.

수원컨벤션센터는 4단계로 나눠 조성된다. 이번이 500부스 규모의 1단계 공사다.

수원시는 2019년 1단계 조성이 끝나면 기존 컨벤션센터를 수직·수평 증축을 통해 단계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미 증축을 대비한 건물 하중 등을 계산해 1단계 조성사업 설계에 반영했다. 4단계 확장사업을 할 때 음악당(오디토리움)도 함께 건설된다. 컨벤션센터와 별도로 옆 지원용지에 부대지원시설도 조성된다.

컨벤션센터 옆 3만836㎡의 컨벤션지원용지에는 270실 이상 객실 규모의 호텔과 영업장 면적 5만㎡ 이상의 백화점, 수조용량 2000t 급 이상의 대형 수족관(아쿠아리움)이 들어설 예정이다. 백화점은 한화갤러리아가, 호텔과 수족관은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사업자다

기공식 행사 후 오후 5시부터 광교 호수공원의 화려한 야경을 배경으로 윤도현 밴드, 변진섭, 소찬휘, 손승연 등 인기 가수들과 수원시립합창단 등이 출연하는 가을밤 문화콘서트가 열린다.

수원시는 컨벤션센터가 건립되면 경기 남부권의 부족한 전시·회의·관광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미래 산업 기반을 선제로 구축해 일자리 창출, 도시브랜드 향상, 수준 높은 문화산업 육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원컨벤션센터 건립사업은 지난 16년간 지지부진해왔던 수원시 사업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그 어려운걸 해냈다.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은 “우리시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원컨벤션센터가 첫 삽을 뜹니다. 시민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으니 함께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